Travel

변산반도여행

부안변산반도 여행정보안내

변산반도는 해안선을 따라 펼쳐진 지역을 외변산, 내륙부를 내변산이라 부른다. 중앙 내륙부는 1999년 국립공원으로 지정되었다. 격포리 해안의 채석강·적벽강, 신라 때 창건된 내소사, 직소폭포, 고사포해수욕장, 월명암 낙조대 등 관광자원이 많다..
Slide 1
격포해수욕장
Slide 2
상록해수욕장
Slide 3
모항해수욕장
Slide 4
고사포해수욕장

BYUNSANBANDO

The Byunsan Peninsula refers to the outer mountains and inland areas along the coastline. The central inland department was designated as a national park in 1999. It has a lot of tourist resources including Chae Seok-gang and Jeokbyeokgang River along the coast of Gungpo
Preloader

채석강

채석강의 명칭은 중국의 시성 이태백이 뱃놀이를 하며 강물에 비친 달 그림자를 잡으려다 물에 빠져 숨졌다는 중국의 채석강과 흡사하다 하여 붙여진 이름이라 전해진다. 약 1㎞에 걸친 채석강의 장관이 끝나는 곳에서부터 펼쳐지는 흰 모래사장이 격포 해수욕장이며, 이어 북쪽 용두산을 돌아 펼쳐지는..

적벽강

적벽강은 중국 송나라의 시인 소동파가 노닐었다는 적벽강에서 따온 이름으로, 중국의 적벽강만큼 경치가 뛰어나다는 데서 붙여진 이름이다. 적벽강은 붉은색을 띤 바위와 절벽으로 해안이 이루어져 있어, 노을질 무렵 햇빛을 받아 바위가 진홍색으로 물들 때 장관을 이룬다

하섬

하섬은 고사포해수욕장에서 약 2km 성천포구에서는 약 1km 지점에 새우모양을 하고 있는 3만평 정도의 자그마한 섬입니다. 음력 1일과 15일 사리 무렵 각 3일 정도의 간조 때는 칫등에 마치 “모세의 기적” 처럼 바다가 갈라지면서 바닷길이 생겨 걸어서도 섬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Morning Dew
Morning Dew

전라좌수영

궁항 전라좌수영은 전라북도 부안군 변산면 격포리 궁항일대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궁항 전라좌수영은 확뚫린 바다가 내려다 보이는 천혜의 영상 촬영지로서 변산면 격포리 궁항에 5,000여평의 규모로 총 21동의 건물과 어우러져 조성되었다.세트배치를 통하여 자연친화적으로 조성되어 모든 건물은.

솔섬

변산반도에 들려서는 꼭 한번 노을 진 솔섬 을 놓치지 말고 감상한다면, 잊지 못할 변산반도의 추억이 될듯하다.돌산으로 이루어진 작은 섬 하나에 몇 구루의 소나무 만이 또 다른 매력의 솔섬 을 이루며, 세월이 지나가듯 변하지 않는 솔 섬으로 남아있기를 간절히 소망해본다..
Shake It
Shake It
Shake It
Shake It

직소폭포

반도의 중앙을 차지한 내변산은 의상봉을 기점으로 여러봉우리가 동그랗게 둘러싼 채 그 안은 텅 비워둔 산악지형. 쉽게 말해, 국그릇처럼 생긴 산이라고 생각하면 된다. 그 그릇안에 직소폭포가 있다. 그릇 안에 들어갈 때 산을 한번 넘고, 나올 때 다시 넘어야 한다. 즉, 두 번 등산을 하는 셈이다.

월명암

깊고 깊은 산자락에 소슬하게 둥지를 튼 월명암은 내변산에서도 가장 아름다운 풍광을 볼 수 있는 곳이다. 월명암 낙조대를 찾았던 육당 최남선은 내변산의 아름다움을 이렇게 표현했다. '나닉나직한 산이 둥글둥글하게 뭉치고 깔려서 앞엣놈은 주춤주춤, 뒤엣놈은 갸웃갸웃하는 것이 아마도 변산의 특유의..

새만금전시관

우리나라 금세기 최대의 역사적인 간척공사로 새만금이라 명명하게 된 것은 전국 최대의 곡창지대로 알려져있는 만경평야와 김제평야를 합친 만큼의 면적이 새롭게 생긴다고 하여 만경평야의 "만"자와 김제평야의 쇠"금"자를 따서 새만금이라 하였습니다.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에서 가력도, 신시도.
Bridge Side
Bridge Side
Bridge Side

해수욕장

변산반도에는 변산해수욕장, 고사포해수욕장, 격포해수욕장, 상록해수욕장, 모항해수욕장등의 해수욕장이 있으며, 각기다른 아름다움과 비경을 자랑하고 있다. 여름철이면 많은 사람들이 몰려들어와 해수욕을 즐기지만 저녁때면 한적하고, 서해안의 특징인 아름다운 노을을 감상하는 사람들이 많다...

내소사

내소사는 백제 무왕 34년에 혜구두타가 소래사라는 이름으로 창건했고 당시에는 대소래사와 소소래사가 있었는데 지금의 내소사는 예전의 소소래사라고. 고려 때의 사적은 전해지지 않고, 조선 인조 11년(1633)에 청민선사가 중건했고 고종 때 관해선사가 중건했다고 전해진다

영상테마파크

몇 해 전부터 역사극이나 영화를 촬영하는 세트 시설이 지방의 주요 관광지가 되어가고 있다. 화려한 화면 속의 모습을 기대하고 찾은 관람객들은 촬영을 위한 필요 부분만을 강조하여 만드는 촬영 세트의 특징과 생각보다 조악한 시설이나 인적이 드문 황량함으로..

줄포자연생태공원

공원의 반을 뒤덮은 갈대숲이 아름다우며, 자생식물을 심어 재배함으로써 줄포소재지 생활하수를 정화시키고 .봄에는 온갖 종류의 꽃들이 만개하고 여름에는 해바라기, 가을에는 코스모스가 장관을 이루며 초겨울의 갈대숲은 마치 영화의 한장면처럼 아름답다. .